영화2007.01.03 14:01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이 아니었다.
그저 사람이고 결혼도 했었다.

누가 그래 콱 씨!

픽션이지만 도가 지나치면 안된단다... 소설이 나왔을때도 그렇지만..
더욱 더 많은 대중을 대상으로 하는 영화는 더욱 더 큰 파장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.
정말 잘 맞추어진 퍼즐이지만 어딘가 억지성도 다소 보이는 스토리...
하지만 정말 처음 소설을 쓴 작가는 대단하다고 생각한다.
하지만 아저씨 지옥갈꺼야.. 쯧
지금이라도 회계해요~~

내 별점은 ★★★★ (8 / 10점)

시네21 영화소개 : The Da Vinci Code (다빈치 코드), 2005

'영화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내 생에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, 2005  (0) 2007.01.08
七劍下天山 (칠검:칠검하천산), 2005  (2) 2007.01.05
The Da Vinci Code (다빈치 코드), 2006  (2) 2007.01.03
너는 내 운명, 2005  (0) 2007.01.02
Danny the Dog (더 독), 2005  (0) 2007.01.01
강력3반, 2005  (0) 2006.12.29
Posted by UUTUBE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뭐 픽션은 픽션이니까요.. (정작 저는 기독교인도 아니고 원작 소설도 읽은 적이 없고 영화도 안본..)

    2007.01.04 02:13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하지만 사람들이 픽션으로 같이 생각해줄지에 예전에 걱정했었던 적이 있었죠.
      다행히도 영화가 그렇게 큰 붐을 일으키지 않았지만...

      2007.01.04 19:20 [ ADDR : EDIT/ DEL ]